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의 첫 걸음, 당신과 함께해서 행복했습니다.

2017년 10월 28일,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가 열렸습니다. 500여명이 넘는 시민이 축제를 즐겼고, 행진에는 1,000여명이 함께 했습니다. 우리가 행진하며 내지른 목소리가 청정제주 중심에 울려 퍼졌습니다. 우리는 서로 확인했고, 환대했으며, 제주 사회를 향해 춤추고 노래했습니다. 이 역사적인 첫 걸음을 당신과 함께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지난 8월 28일,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결성 기자회견’을 열고 당사자 모임조차 거의 없는 제주에서 축제를 열겠다며 무지개 풍선과 우산을 펼쳐 들었습니다. 그리고 모든 이들에게 축제를 지지해주길 간절히 요청했습니다. 그 후 37개 단체와 4,567명(카카오 같이가치 포함)의 시민이 서명으로, 후원으로 조직위에 응답해주었습니다. 아시다시피, 힘든 싸움이 있었지만 여러분 덕분에 전혀 외롭지 않았습니다.

60일 동안 조직위는 놀라운 연대를 경험했습니다. 서명과 후원 시민/단체는 물론, 전국에서 달려온 부스러, 디자인, 영상/사진, 통번역, 차량, 무대 운영/진행, 현장 자원봉사자, 고문 변호사, 본 공연과 애프터파티 뮤지션과 활동가, 프로그램에 참여해준 퀴어 시민들, 수어통역사, 혐오에 맞서 싸웠던 신산공원 인근 주민과 상인, 우리를 보호해준 경찰, 공정하고 지속적인 취재로 축제를 알려준 언론, 물심양면 지원해준 제주 시민단체. 폭삭 속았수다예!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덕분에 신산공원을 모두의 장소로 만들어 쟁취했고, 축제 또한 평화롭게 마쳤습니다. (참, 최고의 이슈 메이커였던 제주시청과 고경실 제주시장도 고맙습니다. 덕분에 진정한 전야제를 만끽했답니다!)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축제 전반에 걸쳐 소수자가 소수자가 아닌 장소, 존재하는 모두가 환대를 나누는 프로그램을 만들고자 노력했지만, 미흡한 점이 많았습니다. 무엇보다 저희 조직위는 축제가 무성애 가시화 주간에 열렸음에도, 여러 부분에서 무성애 가시화에 소홀했음을 인지했습니다. 소외되고 마음 다치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어제 우리가 함께 걸었던 그 모든 순간을 분명히 기억하겠습니다. 이제 냉철하게 1회를 평가하고, 더 나은 2회를 고민하며 제주의 인권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새로운 당사자 모임으로, 조직위원으로, 친구로 함께 걸을 또다른 제주의 퀴어들을 기다리면서 말입니다.

모두 고맙습니다, 퀴어옵써예!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