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사용협조결정을 취소한 제주시청을 강력히 규탄한다!

-민원조정위원회 소집은 그 자체로 부당한 처사
-제주시청의 인권의식 부재 드러나
-신산공원은 도민 모두의 장소, 문화축제 예정대로 진행 할 것

10월 17일(화) 오후2시에 열린 제주시청 민원조정위원회에서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장소로 결정된 바 있는 신산공원 사용협조결정을 취소했다.

제주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이하‘조직위’)는 지난 9월 29일, 제주시청 공원녹지과로부터 신산공원 장소 사용허가를 받고 축제준비를 충실히 진행해 왔다. 그러나 제주시청은 불과 5일 전인 12일 전화를 걸어, 축제를 반대하는 민원이 많으니 민원조정위원회(이하‘조정위’)를 열어야겠다고 통보하면서, 조직위가 참석하지 않아도 조정위는 열릴 것이라고 하였다. 정식공문은 전날인 16일 저녁이 다 되어서야 보내왔다.

조직위는 제주시가 지금까지 다양한 축제와 행사를 수없이 많이 진행해 오면서 단 한 번도 조정위를 열지 않았는데 유독 제주퀴어문화축제를 두고 이미 허가가 난 장소에 대해 조정위를 열어 재심을 하는 것은 명백한 성소수자 차별이며, 조정위 소집의 법률적 근거도 매우 부족하다고 지적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부당성에도 불구하고 조직위는 대화의 노력을 포기하지 않기 위해 모멸을 감수하고 조정위에 들어갔다.

조정위에서 조정위원들은 인권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조차 없는 모습을 보였다. 노출여부, 성인용품 전시여부 등 축제의 전체적인 기조나 흐름과는 전혀 상관없는 질문만 하였다. 모멸을 감수하며 성심껏 대답한 조직위의 답변은 시청 관료들의 인권의식 부재 속에서 가차 없이 묻혀버렸다.

조직위는 제주시청의 취소결정을 규탄하며, 이후 사용허가거부처분에 대한 집행정지신청과 취소소송 및 대응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통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다.

비록 시청의 장소사용 협조를 얻진 못했지만 신산공원은 도민 모두의 장소이고, 제주퀴어문화축제 역시 도민 모두의 축제인 만큼 우리는 축제를 예정대로 진행 할 것이다.

2017년 10월 17일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