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의 공공성에 대한 질문 거리예술축제를 중심으로
- 2019517일 금요일 / 강사 : 김재용 / 후기 : kanjisoo(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3차 워크숍은 강사가 던지는 질문에 참가자들 서로가 각자의 생각을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문화란?’ ‘축제란?’ ‘문화축제란?’ ‘공공성이란?’ ‘공공이란?’ 등의 질문과 그에 대한 생각을 나누며 조직위원 간 생각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 수 있었다. 명확히 하나로 통일할 수 있는 정답 같은 것은 없었지만, 그 토론의 과정만으로도 퀴어문화축제와 축제가 지닐 수 있는 공공성에 대한 고민과 상상의 범위가 한 발자국 넓어지는 동시에 한꺼풀 선명해지기도 했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든 생각들로 글을 이어가려 한다.

나는 올해로 3회를 맞는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에 함께하게 됐다. 퀴어도 인권도 젠더감수성도 아직은 얕은 나였지만, 1회때부터 유심히 지켜보고 열렬히 응원하던 한사람이었다.

1회 제주퀴어문화축제는 민원조정위원회 그리고 소송전 끝에 어렵사리 개최되었고, 이 축제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니들끼리 좋으면 공개적으로 하지 말고, 너희들만 모여서 해라’, ‘왜 서로 불편하게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조용히 살자. 조용히.’ 라는 등 성소수자들을 향한 혐오발언을 멈추지 않았다.

그리고 축제는 1,2회 모두 공원(公園)에서 개최되었는데, 공원의 사전적 의미는 국가나 지방 공공 단체가 공중의 보건휴양놀이 따위를 위하여 마련한 정원, 유원지, 동산 등의 사회 시설이다. 이번 3회차 역량강화사업에서 다룬 주제가 거리 예술의 공공성인 만큼, 개최 장소의 의미에 대해서 되새겨 보고 싶었다.

#공동체 회복

어렸을 적 보호자의 손을 잡고 동네의 공원에 나가, 도시락도 나눠먹고 자전거도 타고 친구들이랑 술래잡기도 하는 등 우리에게 공원은 아주 친숙하고 익숙한 곳이며, 다수의 대중들에게 장소를 제공하는 곳인 만큼 안전이 확보되는 곳이다.

#한 장소, 두 생각

이런 공공장소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열리는 것이 이상한가? 위험한가? 아니면 불편한가?

셋 다 아니다.’ 라고 말하고 싶지만, 아직 우리 사회에는 수많은 혐오세력과 대치세력이 존재한다. 때문에 그들과의 대치 가운데 공공성이라는 성격을 띌 수 있는 축제라 하기에는 어딘가 부족하게 보일수도 있다.

중요한 전제는 혐오세력들과 함께 존재하며 이루어지는 퀴어문화축제가 틀린 것이 아니라는 것. 혐오세력들이 말하고 행동하는 ‘(성소수자의) 존재에 대한 부정은 혐오폭력이고 잘못된 행동이라는 것이다.

나아가서 생산된 질문은 공공에서 공공은 누구인가?’ ‘어디까지가 공공의 영역이고 어디까지가 사적 영역인가?’ ‘공공은 옳은가?’ 등이 있었다.

#대중과 함께하는 축제

나에게 축제는 말 그대로 즐기는 것이고 누리면 되는 놀이의 하나인데, 아직 반대세력에게는 그렇지 못한 것 같다. 그리고 이들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퀴어축제를 제대로 즐기지 못하는 상황 또한 발생한다.

이들과 함께할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 제주에서 퀴어문화축제를 열고자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다양한 시도들을 하고 있다. 우리는 어떤 공공성을 지향해야하는지, 우리는 무엇을 넣고 무엇을 뺄지 고민한다.

보다 더 많은 사람들과 안전하고 명랑한 퀴어문화축제를 즐길 수 있는 제주도가 되었으면 좋겠다.

*2019 제주퀴어문화축제 자체역량강화사업은 비온뒤무지개재단의 지원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