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제3회 전국퀴어문화축제연대 워크숍 후기/ 작성 신현정(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부산에서 열린 2020 3 전국퀴어문화축제연대 워크샵에 다녀왔습니다. 제주에서는 가연, 재현, 태림, 현정 명의 조직위원이 참석했습니다. 워크숍을 준비해주시고 환대해주신 부산 조직위에 감사를 전합니다.

사진 제공  @다나

 

지역 활동보고

2019년의 지역 활동보고를 듣는 시간에서는 지역의 같음과 다름을 충분히 느낄 있었습니다. 특히 법률/행정 대응과, 축제 장소사용 부분에서 겪는 문제점들을 공유받을 있었는데요, 축제의 공공성이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작년 진행했던 역량강화 워크숍 축제의 공공성에 대한 질문’(https://jejuqcf.org/39?category=865511) 이 떠오르는 시간이기도 했어요. 법률/헹정 대응에 관한 토론도 잠시 진행했는데요, 지역별로 활용할 있는 자원들이 다르기에 고민이 됩니다. 국가인권위 지역사무소가 있는지, 지역의인권위는 어떤 성격을 띠는지, 지역 시민사회단체와의 연대는 어떻게 구축되고 있는지에 따라 대응 방법이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이에 대해서는 다음 워크샵에서 논의할 있기를 기약하고 마무리했습니다.

 

따로 같이

전국 지역의 활동가들이 섞인 팀을 나누어활동가 소진’, ‘소수자 안의 소수자’, ‘지방의 퀴어문화축제’, ‘전국퀴어문화축제 연대’, ‘커밍아웃과 아웃팅이라는 소주제를 부여받아 이야기하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저는 <활동가 소진> 이라는 키워드 팀에 들어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싸움과 투쟁의 아픔을 업무에 밀려 스스로 돌보지 못하는 상황을 모두가 겪고 있는 같습니다. 축제를 만든다는 것은 짧은 시간 안에 많은 결정을 해야 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결정해야 하는 주체-개인이 단체이기도 해서, 업무를 결정하는 사람에게 책임이 부여되기도 합니다. 개인에게 주어진 짐을 덜어주기 위해서는 옆에서 다른 사람들이 함께한다는 믿음, 조직이 함께 책임진다는 신뢰가 중요하겠지요. 활동가 소진에 대처하기 위한 지역의 사례들을 공유받는 시간이 유익했는데요, 지역의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동하는 선배 활동가들의 조언이 도움이 되었다는 사례도, 회의 이전에 한시간씩 근황 토크를 하며 이야기가 아닌 다른 이야깃거리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사례도 들을 있었습니다. 제주는 마인드프리즘 워크숍과 전쟁없는세상의 비폭력트레이닝을 활용했었는데요, 적절한 순간에 적절한 툴을 이용하는 것도 도움이 되는 같습니다. 결국에는 서로의 아픔을 고립시키지 않기 위해 팀웤을 어떻게 쌓아갈 것인지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던것 같습니다. 다시 조직을 고민하게 됩니다.

메모 노트 @신현정

 

마치며

내년 워크샵을 주최해야 하는 단위라, 이어진 술자리에서도 활동가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많이 들으려 애썼습니다. 지역의 법률 대응 상황을 공유받고 선례들을 활용할 있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 법률/행정 대응, 홍보/마케팅, 마음치유, 조직문화 많은 이야기를 들을 있었습니다. 일정 마치고 제주 조직위원끼리 가진 티타임에서는, 필요없고 요가 명상 숲길 걷기 프로그램을 하자는 이야기도 나왔어요. 아직 어떤 것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가장 제주다운(?) 모습으로 환대할 있기를 바랍니다. 

 

 

  1. 2020.02.07 15:52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